반도체의 발달 성질과 이론

반도체의 발달 성질과 이론

반도체의 발달 성질과 이론에 대해서 말해보겠다 반도체는 도체와 절연체 사이에 전기 전도성이 있는 물질이다. 즉, 금속처럼 전기를 잘 전도하는 도체가 아니며, 에보나이트처럼 전기를 전혀 전도하지 않는 도체도 아니다.

낮은 온도에서는 전류가 거의 흐르지 않지만 높은 온도에서는 전기의 전도도가 증가한다. 대표적인 반도체는 비소, 안티몬, 인듐, 갈륨 등의 물질을 함유한 게르마늄이나 실리콘(실리콘)이다. 특수 제작된 반도체도 있다. 주로 정류기 트랜지스터와 같은 중요한 메커니즘에 사용된다. 반도체 개발 1839년 패러데이의 황화는 은 실험은 반도체 개발을 시작했다. 반도체 소재인 실리콘은 1939년경부터 본격적으로 쓰이기 시작했다. 1948년 쇼클리는 게르마늄으로 만들어진 트랜지스터를 발명했고 현대 반도체가 본격적으로 개발되기 시작했다. 이것은 그때까지 널리 사용되었던 열전 대관의 진공관에 자리를 내주었다.

얼마 후, 집적회로(IC) 기술이 실용화되었는데, 이 기술은 저항기와 콘덴서를 포함한 전자회로 전체를 하나의 실리콘 조각에 담는다. 오늘날에는 몇 밀리미터 길이의 실리콘 조각에 수십만 개의 집적회로가 있는 초고밀도 집적회로를 만들 정도로 발전했다.반도체의 특성 및 활용 도는 반도체의 전기 전도율은 온도 변화에 따라 차이가 크다. 즉 절대 영도(-273℃) 부근에서 전기를 전도하지 않지만 온도가 올라갈수록 저항이 감소해 도체의 특성을 나타낸다. 이것은 온도 측정에 사용되는 서미스터라고 불리는 원소입니다. 또한, 반도체는 빛에 노출되었을 때 저항을 감소시키는 특성이 있다. 카메라와 같은 노출계는 이 원리를 이용한다. 반도체에 전기를 가하면 기전력이 발생하는데 이를 태양 광력이라고 한다. 이 원리를 이용하여 태양 전지는 계산기, 시계, 위성 등에 전력을 공급하기 위해 만들어지고 사용된다. 때때로 빛은 발광 다이오드라고 불리는 반도체의 전류를 통과시킴으로써 방출된다. 그것은 시계, 계산기 등의 기호로 널리 사용된다.

이것 외에도, 반도체는 수 많은 곳에서 사용된다. 최근 반도체 통합기술이 눈부신 성과를 거두고 있다. 덕분에 성능이 우수한 제품을 작고 가볍게 만들 수 있다. 세계 최초의 컴퓨터는 너무 커서 사무실을 가득 채웠다. 하지만 지금은 성능이 훨씬 좋아졌고 소형 휴대용 컴퓨터를 만들 수 있다. 반도체 기술이 눈부시게 발전한 덕분이다. 반도체 기술은 계속 발전할 것으로 전망된다. 따라서, 우리는 지금 만들 수 없는 제품을 만들 수 있는 날이 올 것입니다.

Leave a Comment

안녕하세요